본문 바로가기

마음으로기도하며/겨자씨1564

베테랑 - 겨자씨 며칠 전부터 휴대전화에 충전 케이블을 연결해도 충전이 되지 않았습니다. 고민하다 서비스센터를 찾아갔습니다. 수리 기사는 전화기를 주의 깊게 살펴보더니 스카치테이프를 작게 잘라서 전화기 충전부에 넣었습니다. 시커먼 먼지가 테이프에 가득 묻어나오는 게 아닙니까? “고객님, 이런 먼지가 충전단자를 막았기 때문에 충전이 되지 않은 겁니다. 먼지가 들어가지 않도록 주의해 주세요.” 말씀을 읽어도, 찬양을 불러도, 예배를 드려도 마음에 기쁨이 없습니까. 그럴 때는 인생의 사용설명서를 갖고 계시는 창조주 하나님께 나아가야 합니다. 그분은 무너진 곳을 세우고 인생의 빈 잔을 채우시는 일에 베테랑이십니다. 내 눈에는 아름다운 꽃처럼 보이던 숨겨진 죄의 찌꺼기, 염려와 상처의 잡초들을 분별하고 그 근원을 제거해야 합니다... 2020. 7. 12.
불씨 지키기 - 겨자씨 과거 며느리에게 주어진 역할 중 하나가 불씨 지키기였습니다. 화로의 불씨를 꺼트리는 일은 몹시 부끄러운 일로 여겨졌습니다. 게으르다는 말까지 들어야 했지요. 시베리아 시호테알린산맥을 탐사한 기록을 담은 ‘데르수 우잘라’라는 책이 있습니다. 책에는 준비물을 챙기는 이야기도 나옵니다. 준비물 챙기기는 생존과 직결된 일로 성공적 탐사를 위해서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습니다. 저자는 성냥을 가장 필요한 물품 중 하나로 꼽았습니다. 습기에 노출되지 않게 보관하는 것도 중요하죠. 성냥이 습기에 노출되면 단 한 번의 부주의만으로도 사용할 수 없게 됩니다. 책에 담긴 노하우는 뭘까요. 바로 나무상자에 보관하는 겁니다. 나무는 습기를 빨아들이기 때문에 아무리 습해도 성냥을 건조하게 보관할 수 있습니다. 오늘 이 시.. 2020. 6. 24.
눈의 의미 - 겨자씨 서구 사회에서는 자기를 감추려고 할 때 눈 주위를 가립니다. 배트맨도 쾌걸 조로도 모두 눈을 가리고 나타납니다. 가면무도회에서도 화려한 치장을 한 눈가리개가 등장합니다. 반면 동양권에서는 입을 가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사람을 분별할 때 어디를 보는지에 대한 동서양의 차이가 참 재미있습니다. 마스크를 쓰는 것이 일상화된 요즘 눈의 중요성을 새삼 깨닫습니다. 눈만 보고도 사람을 알아보는 훈련을 하고 있습니다. 여성들은 입술에 포커스를 둔 화장에서 눈 화장만 해도 자신의 개성 표출이 가능하다는 것을 배워가는 듯 싶습니다. 눈도 독특한 아름다움이 있음을 실감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입으로 하는 일은 줄이고, 눈은 크고 똑바로 떠서 현실을 직시하라는.. 2020. 6. 9.
파도타기 - 겨자씨 최근 제주도 해수욕장에 윈드서핑을 하는 서퍼들이 많아졌습니다. 서퍼들은 여름뿐 아니라 사계절 내내 파도타기를 즐깁니다. 서퍼들을 유심히 관찰하니 일정한 패턴이 있었습니다. 서핑보드를 가지고 먼 바다로 나가 큰 파도가 올 때까지 기다립니다. 큰 파도가 오면 재빨리 서핑보드에 올라 파도를 타기 시작하고 파도가 사라지는 모래 해변에 다다르면 보드 위에 엎드립니다. 그리고 다시 큰 파도가 오는 먼바다로 열심히 바닷물을 저어갑니다. 서퍼들은 파도를 절대 무서워하지 않습니다. 파도를 무서워하면 바닷물에 빠집니다. 파도를 이겨낼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을 때 비로소 파도를 다스리며 서핑을 즐길 수 있습니다. 우리 인생도 비슷합니다. 인생이라는 바다에 크고 무서운 파도가 밀려올 때가 있습니다. 그럴 때마다 두려워해선 안.. 2020. 6. 8.
목이 곧지 않은 갈대처럼 - 겨자씨 볏과에 속한 억새와 달뿌리풀, 갈대는 비슷하게 생겨 구분하기 힘듭니다. 하지만 자라는 곳을 알면 쉽게 구분할 수 있습니다. 억새는 산에서 자라는데, 잎이 뿌리 쪽에 나서 강한 산바람을 잘 이겨냅니다. 개울가의 달뿌리풀은 줄기가 땅 위로 길게 뻗으며 뿌리를 내려 장마철에 불어난 개울물에도 잘 견딥니다. 강가나 바닷가에 서식하는 갈대는 산소가 부족한 강가의 진흙땅이나 소금기가 있는 땅에서도 잘 삽니다. 사는 환경은 달라도 이들에겐 공통점이 있습니다. 약한 풀이지만 바람과 물살을 잘 견디며 살아갑니다. 줄기 안이 비어있어 자유롭게 휘어지기 때문입니다. 이런 유연함 덕에 아무리 세찬 바람과 장맛비에도 꺾이지 않습니다. 성경은 하나님 말씀을 청종하지 않는 사람을 ‘목이 곧은 사람’이라고 합니다. 하나님 말씀을 들.. 2020. 6. 5.
첫 번째 사람 - 겨자씨 “무표정한 100명 중 웃고 있는 단 한 명이 있다면 그것이 당신이 되도록. 모두가 침묵하고 단 한 명이 노래한다면 그것이 당신이 되도록…. 사랑을 말하지 않는 무리 중 사랑을 굳게 믿는 단 한 명이 있다면 그것이 당신이 되도록.” 김은주 작가의 책 ‘1㎝’ 중 한 구절입니다. 잡초가 우거진 곳에 누군가가 첫 발자국을 디디면 길이 시작됩니다. 한 송이 꽃이 피어 봄의 시작을 알리고, 한 그루 나무가 자라면서 숲이 시작됩니다. 첫 발자국이 되는 사람, 첫 꽃이 되고 첫 나무가 되는 사람, 첫 노래가 되는 사람은 복이 있습니다. 첫 번째 사람 후에 두 번째 사람이 웃고, 세 번째 사람이 노래하고, 네 번째 사람이 춤을 추고, 열 번째 사람이 더 나은 세상을 만듭니다. 가정, 직장, 마을, 동토(凍土)의 땅에.. 2020. 6.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