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 to Face - 원유경 목사 & 홀리임팩트Face to Face - 원유경 목사 & 홀리임팩트

Posted at 2014.11.14 17:56 | Posted in 마음으로기도하며/영성나눔




1> 홀리 임팩트 집회 소개와 인사 부탁 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온누리교회 청년부를 섬기고 있는 원유경 목사입니다.
청년 공동체에서는 설교자로, 화요 성령집회 예배 인도자로 섬기며 사역하고 있습니다. 홀리 임팩트는 온누리교회 대학 청년부 연합 집회인 화요 성령집회를 섬기는 예배 팀의 공식 명칭입니다. 매주 화요일 저녁 온누리교회 본당에서 목마른 예배자들이 하나님의 임재를 갈망하며 역동적인 성령의 기름부으심과 깊은 임재의 현장을 경험하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우리의 시대는 어둡다고 말합니다. 마치 소망이 끊어진 것처럼 우리가 꿈꾸던 부흥은 지나간 노래처럼 잊혀 진 것 같아 보일 때도 있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지성소의 불은 꺼지지 않고 이 시대를 밝히고 있음을.. 하나님은 여전히 합당한 예배 속에 영광 받고 계심을 믿습니다.화요 성령 집회는 목마른 예배자들을 해갈시키는 영적 샘터로 쓰임 받고 있는 예배 처소입니다.

2> 번안곡 중에 주께 노래해, 주님께서 주신 은혜, 우린 이겼네 등은 편곡이나 연주가 쉽지 않은 찬양들인데 멋지게 번안된 것 같습니다. 번안곡들 선곡기준과 곡 소개를 부탁드려요~~

모든 선곡의 기준이 그러하듯이 번안곡 역시 곡의 기름부으심이 선곡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기준이 됩니다. 기름부으심이란 기준이 지극히 주관적이고 모호한 것이라고 여기실 수도 있지만 저 개인의 선곡 기준에 있어 이 이상의 가치는 없는 것 같습니다. 특별히 음반에 수록된 트랙의 순서에는 영적인 메시지가 숨겨져 있습니다. 행간을 읽으라는 말처럼, 찬양의 흐름이 성막의 모형을 따라 메시지를 연결해나간 구조로 진행 됩니다. 저는 예배의 선곡에 있어 이 영적 과정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며 이 흐름 속에서 언제나 구체적인 호흡을 그려봅니다.

가장 깊은 중심부에 타이틀 곡인 영원한 진리가 되신 주가 있죠. 
이 곡의 영적 포지션이 하나님의 얼굴만을 구하고 그 보좌의 영광을 찬양하는 지성소의 자리입니다. 번안 곡들의 선곡도 기름 부으심과 전체 예배의 메시지의 연결이 잘 이루어지는지를 주목해서 묵상했습니다. 또 화요 성령 집회에서 이 곡들로 예배할 때 음악적으로 회중들이 소화해내기 쉬운 곡인지에 대한 부분도 판단하고 고려했습니다. 편곡은 제가 영적인 부분을 스케치하고, 음악적인 컨셉과 영적 감수성이나 정서를 고려해서 정리를 하면 그것을 베이스로 M.D를 맡았던 문슬기 자매가 음악적으로 구현해내는 과정을 거쳤습니다. 사실 음악 그 자체로는 편곡자와 밴드가 멋지게 표현해주었기 때문에 가능했습니다. ^^ 인상 깊은 헌신과 섬김이 있었죠.

이번 앨범에 수록된 번안 곡들은 대부분 10년이 훌쩍 넘은 곡들입니다. 
특별한 기름 부으심이 있지만 한국교회 안에서 대중화 되지 않고 묻혀있던 주옥과 같은 곡들이었죠. WORSHIP INTRO 다음에 첫 번째 찬양으로 나오는 ‘SING, 주께 노래해‘ 는 이스라엘 휴튼과 레이크 우드의 여성 예배 인도자인 신디 크루즈가 함께 인도한 찬양입니다. 레이크 우드 교회의 두 번째 라이브 실황 앨범에 수록 된 곡입니다. 개인적으로 이곡은 다윗과 그의 제사장들이 언약궤를 메고 예루살렘으로 올라가며 백성들로 하여금 하나님의 영광과 임재로 초청하며 예배를 선언하는 듯한 인상을 받았습니다. 저는 이런 정서 속에 예배가 개회되는 순간을 참 좋아합니다. 그런 면에서 이 곡이 저희 앨범의 첫 찬양으로 선곡된 이유이기도 합니다.

주님께서 주신 은혜는 힐송의 ‘For this cause’ 에 수록된 곡입니다. 
전 세계 예배자들에게 강력한 영적 영향력을 발휘하던 힐송의 전성기와 같은 때에 나온 앨범입니다. 시편 84편의 메시지를 담은 곡으로 하나님의 은혜와 축복에 감사하고 하나님의 임재를 기뻐하는 고백의 찬양입니다. 예배의 개회 선언에 이어 조금 더 진전된 감사와 기쁨이 고백되는 찬양입니다. 달린 첵과 마티 샘슨 함께 인도한 찬양으로 영적 환희를 잘 담고 표현했습니다.

이스라엘 휴튼의 ‘우린 이겼네’ 이 찬양은 특별한 권위가 부여된 곡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곡은 강력한 승리의 선언, 그리고 그 승리가 바로 우리의 것이라고 외칠 수 있는 힘의 근거가 무엇인지 보여주죠. 바로 우리의 어떠함이 아닌 예수 그리스도! 그 이름의 존귀, 그 이름의 권세에 있음을 찬양 안에서 강하게 체감하게 됩니다. 강렬한 영적 돌파력이 있는 찬양으로 음악적으로도 대곡이지만 선포된 메시지의 영적 권세가 특별한 곡이라고 생각합니다. 



3> 이번 음반의 전체적인 컨셉, 분위기를 안내해 주세요~

이번 앨범은 영적인 중요한 지향점을 갖고 있습니다. 그것은 이번 음반의 타이틀이자 주제인 FACE TO FACE.. 하나님과 얼굴과 얼굴을 대면하여 보는 것입니다. 예배자들의 가장 크고 깊은 갈망을 표현 한 것이죠. 그것은 바로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시는 은혜와 축복의 손길이 아닌 하나님 그분을 구하는 사랑, 그 사랑으로 인한 목마름입니다. 예배자의 시선이 계속해서 추구하고 있는 하나님의 얼굴, 바로 이것이 이번 음반의 꼭지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은 단지 우리의 우선수위가 되기를 원하시지 않습니다. 하나님은 우리의 전부가 되기를 원하십니다. 바로 그 고백을 드리는 강렬한 예배자의 갈망을 중요한 컨셉으로 잡았습니다. 그래서 어떤 면에서는 편안하게 들을 수 있는 찬양은 아닐 수 있을 것 같아요 ^^
전부를 걸어야 하니까요. 

음악적인 표현은 청년 세대에 맞게 모던한 분위기로 흘러갑니다. 어쿼스틱 버전을 보너스 트랙으로 준비했지만 이번 음반에 포함되지는 않았습니다. 전체적으로 밴드 음악이 강하죠. 그렇지만 회중의 소리가 높은 비중으로 함께 흘러갑니다. 찬양은 음악이 아닌 고백 그 자체가 더 중요한 본질이기 때문에 예배 현장속 회중의 목소리를 최대한 살리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그리고 찬양의 고백은 하나님 나라에 관한 대의적인 부분으로 메시지가 확장 되서 마무리 됩니다. 

4>창작곡인 ‘높고 영화로우신 주‘ 와 이번에 새롭게 실린 ’영원한 진리가 되신 주‘ 란 찬양도 드라마틱하고 벅찬 느낌이 있습니다. 원유경 목사님만의 작곡 스타일인 것 같은데.. 곡 소개와 작곡하시는 방법이 있으면 나누어 주세요

사실 이 질문을 받고, 이 질문을 던지시는 분의 영적 감각에 대해 놀랐습니다. ^^ ‘드라마틱한 벅찬 느낌‘ 이건 제가 이 찬양을 하나님께로부터 받고 하나님께로 올려 드릴 때 느꼈던 감정입니다. 저는 하나님의 영광을 바라볼 때 늘 이와 같은 감정을 느낍니다. 벅찬 감격과 전율이죠. 사실 ‘높고 영화로우신 주’나 ‘영원한 진리가 되신 주’ 라는 찬양에 없는 것이 하나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자신입니다. 이 찬양 속에는 자아(自我)가 존재하지 않습니다. 내가 없고 그분만 있는 것이죠. 그래서 이 찬양을 부르고 해석할 때 쉽지 않을 수 있습니다. 사람들은 찬양에도 자신을 고백하기 원합니다. 그리고 내 마음을 만지는 찬양을 부르고 싶어 하죠. 따라서 내 마음, 내 눈물, 나의 상황, 나의아픔, 나의 소망.. 그리고 그러한 부분에 응답하시는 하나님의 은혜에 대한 찬양이 많이 있습니다. 
그런데 이 두곡에는 자신으로부터 시작 된 그 어떤 것도 찾아 볼 수가 없습니다. 그저 우리가 바라보고 높여 드릴 하나님 한분만이 존재하시죠. 
예배가 깊어질수록 예배자는 자기 자신을 의식할 수 없게 됩니다. 나 자신은 하나님의 임재 앞에서 중요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의 완전하심 속에 잠길 때 예배자는 자신으로부터 시작되고, 자신이 머금고 있는 그 어떤 것도 영향력을 갖게 되거나 기억나지 않습니다. 하나님 한분으로 모든 것이 너무나 완전하고 충분하기 때문입니다. 

예배의 가장 깊은 단계에 이르러 예배자의 존재보다 하나님 존재 그 자체와 그 분의 영광이 명확하게 드러날 때 이런 고백이 가능해집니다.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행하신 일들에 대한 감사가 찬양이라면 하나님 그분 존재 자체에 대한 경이로움과 경외감을 경배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의 하나님 되심에 대한 우리의 반응. 그런 면에서 저는 이 두곡을 경배송이라고 정의 내립니다.

‘높고 영화로우신 주’는 선교지에서 만든 곡입니다. 이슬람 지역에서 3개월간 머물면서 처음 복음을 전하러 나가던 날 골방에서 예배할 때 하나님께서 부어주신 곡입니다. 영적으로 척박하고 어둠 속에 갇혀 있는 것과 같아 보였던 무슬림들의 땅에서도 하나님은 예배 받기 합당하시고 여전히 예배 받고 계심을 선포하며 지성소의 불을 밝히는 마음으로 드렸습니다. 그리고 이번 앨범 타이틀곡인 ‘영원한 진리가 되신 주‘는 17년전 고등학교 2학년 시절에 부어 주신 곡이었습니다. 하나님의 얼굴을 향한 갈증을 가지고 예배하면서 그 가사를 담은 고백을 찬양으로 올려 드리고 싶었지만 아무리 찾아도 그런 가사가 담긴 곡을 찾을 수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혼자 예배하며 하나님 앞에 그 마음을 드렸을 때 하나님께서 주신 곡이었죠. 음악은 그 멜로디와 고백 속에 시간과 공간을 담고 있습니다. 음악을 통해 추억이 되살아나기도 하고 그 추억 속에 자신의 감정과 얽혀있는 모든 관계들이 생생히 되살아나는 창조적인 능력이 있음은 누구나 경험할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이 찬양 안에는 이 고백을 하나님 앞에 처음 드리던 제 영혼의 필요가 고스란히 담겨있기 때문에 이 찬양이 드려질 때면 언제나 그 때 하나님을 향한 저의 목마름과 허기가 너무나 생생히 되살아납니다. 결코 낡거나 무뎌지지 않은 능력으로 당시 하나님과 저만의 비밀스러웠던 만남과 그 안에 나눠지던 깊이 있는 감정들이 제 안에 다시 불러오기에 제가 각별히 사랑하는 곡이기도 합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음악을 전공을 하거나 배워본 사람이 아니기 때문에 어떤 곡을 창작하기 위해 오선지를 펴놓고 앉아서 찬양 곡을 쓰지 않습니다. 못한다는 표현이 더 맞을까요?^^ 그저 하나님 앞에 깊이 예배할 때 하나님이 부어주시는 고백을 받아 담는 역할만을 감당 합니다.


이 글에 공감하시면 아래 MY공감 하트를 눌러 주세요. ^^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영원한 진리가 되신 주 -원유경 목사(Holy Impact)영원한 진리가 되신 주 -원유경 목사(Holy Impact)

Posted at 2014.09.12 08:58 | Posted in 영으로기도하자/CCM


뉴송워십 스토리 함께 올려 봅니다.

높고 영화로우신 주와 영원한 진리가 되신 주  찬양이 함께 올라와 있네요.



홀리임팩트 원유경 목사는 삶의 매순간마다 주님 앞에서 신실한 예배자로 서 있다. 그녀는 자신이 속한 곳에서 하나님을 예배하는 것이 무엇인지 삶으로 보여주고 찬양으로 표현한다. 원유경 목사는 하나님이 일하실 그때를 위해 기도하며 부르신 곳에서 주님의 십자가만을 전한다. 상황과 환경을 뛰어넘어 하나님의 하나님 되심을 찬양한 ‘높고 영화로우신 주’에 담긴 이야기와 그분을 향한 목마름을 담은 ‘영원한 진리가 되신 주’를 새로운 곡으로 소개한다. 진행 김경미 

높고 영화로우신 주 
작사·작곡 원유경
거룩한 주의 영광을 보네
빛나는 보좌 주님의 존귀
큰 소리 외쳐 온 마음 다해
높은 곳에 호산나 
빛나는 왕의 위엄 높고 영화로우신 주 

굽혀 경배해 위대하신 만왕의 왕
큰 소리 외쳐 온 마음 다해(×3)
높은 곳에 호산나 
빛나는 왕의 위엄 높고 영화로우신 주 
굽혀 경배해 위대하신 만왕의 왕
빛나는 왕의 위엄 높고 영화로우신 주
시온의 영광 다시 오실(×3) 
만왕의 왕
ⓒ원유경

‘높고 영화로우신 주’는 HOLY IMPACT 화요성령집회 라이브워십(2013)에 수록된 곡이다. 
이 외에도 ‘십자가의 사랑’, ‘예배하기 위해’ 등이 실려 있다. 


+ Interview with 원유경
어떤 마음으로 쓴 곡인가요?
작년 하반기에 대학청년부에서 선교훈련을 다녀왔어요. 현장에서 선교하고 교회를 세우는 일을 감당했지요. 9명의 지체들과 함께 무슬림권에서 사역했는데, 교역자는 3개월, 지체들은 6개월이라는 긴 시간 동안이었죠. 이 곡은 처음 무슬림에게 전도하러 나간 날에 받은 곡이에요. 
“하나님이여 민족들이 주를 찬송하게 하시며 모든 민족들이 주를 찬송하게 하소서”(시 67:3). 하나님을 알지 못하는 무슬림들에게도 그분은 영광과 찬양을 받기 합당하시다는 강렬한 마음을 주셨어요. 그래서 그 땅 가운데 예배를 심고 선포하는 시간을 가졌어요. 
하나님께서 부어주신 이런 메시지를 담은 곡이에요. 전 우주적인 예배를 꿈꾸며, 하나님의 하나님 되심을 조명하는 은혜가 있기를 기도합니다. 

+ Vocal Tip from 원유경
예배팀에게 > 하나님의 영광을 경험하지 않으면 찬양하는 그 자체는 굉장히 무의미해요. 
마치 우리가 하나님의 영광을 본 것 같은 메시지를 예배하는 사람들의 시선에 담았으면 좋겠어요. 예배팀이 찬양할 때 ‘빛나는 보좌와 하나님의 영광이 이곳에 있구나’ 느낄 수 있도록 말이죠. 그래서 예배를 세우는 부르심이 싱어들에게 있어요. 소경이 소경을 인도할 수 없다는 말씀처럼 그분의 영광을 경험하지 않은 채로 찬양하는 것은 굉장히 무의미하지 않나 싶어요. 

예배자들에게 > 그분 앞에 예배하고 경배하는 것에 초점을 맞추세요.
예배할 때만큼은 자신의 상황이나 환경 등을 묵상하지 마세요. 하나님의 하나님 되심에 초점을 맞추세요. 영혼의 목마름을 하늘 보좌를 향한 마음의 고백으로 드릴 수 있었으면 합니다. 

영원한 진리가 되신 주 
작사·작곡 원유경

영원한 진리가 되신 주
주님을 찬양하네
우리를 긍휼히 여기사
주 곁에 붙드소서
주의 얼굴을 구하오니 
진리의 빛으로 비추소서
주의 곁으로 나아가니
주의 사랑으로 이끄소서 
찬양하리라

+ Another new song of 원유경
고등학생 때 만든, 저로선 가장 오래된 찬양이네요. 하나님 앞에서 혼자 예배하는데 ‘하나님 얼굴을 향한 목마름’을 찬양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어요. 그 마음을 찬양으로 고백하고 싶은데, 그런 표현이 담긴 곡이 없더라고요. 그래서 기타를 가지고 혼자 자유롭게 그분의 얼굴을 구하며 예배하다가 만들게 됐어요. 하나님이 제게 주신 찬양의 첫 열매라서 저에게는 남다른 애정이 있는 곡입니다. 



가격: 13,000원 → 10,400원(20.0%↓)     
적립금: 0원 (0.0%) + 뮤직씨앗: 5개(500원)
베스트: 0위 / 기획사: H I M
출시일: 2013.06.18


이 글에 공감하시면 아래 MY공감 하트를 눌러 주세요. ^^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뉴송워십STORY 높고 영화로우신 주 _원유경 목사 편 입니다.~뉴송워십STORY 높고 영화로우신 주 _원유경 목사 편 입니다.~

Posted at 2013.10.31 13:28 | Posted in 영으로기도하자/앨범소식



#워십리포트 뉴송워십STORY 이번회에는 온누리교회 홀리임팩트의 워십리더인 원유경 목사의 "높고 영화로신 주" 편입니다.^^
전문보기>> http://music.godpeople.com/music/radio/?1060

+ Interview with 원유경
어떤 마음으로 쓴 곡인가요?
작년 하반기에 대학청년부에서 선교훈련을 다녀왔어요. 현장에서 선교하고 교회를 세우는 일을 감당했지요. 9명의 지체들과 함께 무슬림권에서 사역했는데, 교역자는 3개월, 지체들은 6개월이라는 긴 시간 동안이었죠. 이 곡은 처음 무슬림에게 전도하러 나간 날에 받은 곡이에요. “하나님이여 민족들이 주를 찬송하게 하시며 모든 민족들이 주를 찬송하게 하소서”(시 67:3). 하나님을 알지 못하는 무슬림들에게도 그분은 영광과 찬양을 받기 합당하시다는 강렬한 마음을 주셨어요. 그래서 그 땅 가운데 예배를 심고 선포하는 시간을 가졌어요. 하나님께서 부어주신 이런 메시지를 담은 곡이에요. 전 우주적인 예배를 꿈꾸며, 하나님의 하나님 되심을 조명하는 은혜가 있기를 기도합니다.

+ Vocal Tip from 원유경
예배팀에게 > 하나님의 영광을 경험하지 않으면 찬양하는 그 자체는 굉장히 무의미해요. 마치 우리가 하나님의 영광을 본 것 같은 메시지를 예배하는 사람들의 시선에 담았으면 좋겠어요. 예배팀이 찬양할 때 ‘빛나는 보좌와 하나님의 영광이 이곳에 있구나’ 느낄 수 있도록 말이죠. 그래서 예배를 세우는 부르심이 싱어들에게 있어요. 소경이 소경을 인도할 수 없다는 말씀처럼 그분의 영광을 경험하지 않은 채로 찬양하는 것은 굉장히 무의미하지 않나 싶어요.

예배자들에게 > 그분 앞에 예배하고 경배하는 것에 초점을 맞추세요. 예배할 때만큼은 자신의 상황이나 환경 등을 묵상하지 마세요. 하나님의 하나님 되심에 초점을 맞추세요. 영혼의 목마름을 하늘 보좌를 향한 마음의 고백으로 드릴 수 있었으면 합니다.

+ Another new song of 원유경
고등학생 때 만든, 저로선 가장 오래된 찬양이네요. 하나님 앞에서 혼자 예배하는데 ‘하나님 얼굴을 향한 목마름’을 찬양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어요. 그 마음을 찬양으로 고백하고 싶은데, 그런 표현이 담긴 곡이 없더라고요. 그래서 기타를 가지고 혼자 자유롭게 그분의 얼굴을 구하며 예배하다가 만들게 됐어요. 하나님이 제게 주신 찬양의 첫 열매라서 저에게는 남다른 애정이 있는 곡입니다.......
#갓피플뮤직 원유경



이 글에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또는 view on 아이콘 표시를 눌러 주세요. ^^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