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의 용서와 자비를 경험하는 곳 (역대하 3:1~17) - 생명의삶주님의 용서와 자비를 경험하는 곳 (역대하 3:1~17) - 생명의삶

Posted at 2018.10.29 10:25 | Posted in 마음으로기도하며/QT나눔





주님의 용서와 자비를 경험하는 곳 영상큐티보기

오늘의 찬양
(주 예수보다 더 귀한 것은 없네)
(1) 주 예수보다 더 귀한 것은 없네 이 세상 부귀 와 바꿀 수 없네 영 죽은 내 대신 돌아 가신 그 놀라운 사랑 잊지 못해
후렴 : 세상 즐거움 다 버리고 세상 자랑 다 버렸네 주 예수보다 더 귀한 것은 없네 예수 밖에는 없네
(2) 주 예수보다 더 귀한 것은 없네 이 세상 명예와 바꿀 수 없네 이 전에 즐기던 세상 일도 주 사랑하는 맘 뺏지 못해
(3) 주 예수보다 더 귀한 것은 없네 이 세상 행복과 바꿀 수 없네 유혹과 핍박이 몰려 와도 주 섬기는 내 맘 변치 않아


역대하 3:1 - 3:17
1 솔로몬이 예루살렘 모리아산에 여호와의 전 건축하기를 시작하니 그곳은 전에 여호와께서 그의 아버지 다윗에게 나타나신 곳이요 여부스 사람 오르난의 타작마당에 다윗이 정한 곳이라
2 솔로몬이 왕위에 오른 지 넷째 해 둘째 달 둘째 날 건축을 시작하였더라
3 솔로몬이 하나님의 전을 위하여 놓은 지대는 이러하니 옛날에 쓰던 자로 길이가 육십 규빗이요 너비가 이십 규빗이며
4 그 성전 앞에 있는 낭실의 길이가 성전의 너비와 같이 이십 규빗이요 높이가 백이십 규빗이니 안에는 순금으로 입혔으며
5 그 대전 천장은 잣나무로 만들고 또 순금으로 입히고 그 위에 종려나무와 사슬 형상을 새겼고
6 또 보석으로 성전을 꾸며 화려하게 하였으니 그 금은 바르와임 금이며
7 또 금으로 성전과 그 들보와 문지방과 벽과 문짝에 입히고 벽에 그룹들을 아로새겼더라
8 또 지성소를 지었으니 성전 넓이대로 길이가 이십 규빗이요 너비도 이십 규빗이라 순금 육백 달란트로 입혔으니
9 못 무게가 금 오십 세겔이요 다락들도 금으로 입혔더라
10 지성소 안에 두 그룹의 형상을 새겨 만들어 금으로 입혔으니
11 두 그룹의 날개 길이가 모두 이십 규빗이라 왼쪽 그룹의 한 날개는 다섯 규빗이니 성전 벽에 닿았고 그 다른 날개도 다섯 규빗이니 오른쪽 그룹의 날개에 닿았으며
12 오른쪽 그룹의 한 날개도 다섯 규빗이니 성전 벽에 닿았고 그 다른 날개도 다섯 규빗이니 왼쪽 그룹의 날개에 닿았으며
13 이 두 그룹이 편 날개가 모두 이십 규빗이라 그 얼굴을 내전으로 향하여 서 있으며
14 청색 자색 홍색 실과 고운 베로 휘장 문을 짓고 그 위에 그룹의 형상을 수놓았더라
15 성전 앞에 기둥 둘을 만들었으니 높이가 삼십오 규빗이요 각 기둥 꼭대기의 머리가 다섯 규빗이라
16 성소같이 사슬을 만들어 그 기둥머리에 두르고 석류 백 개를 만들어 사슬에 달았으며
17 그 두 기둥을 성전 앞에 세웠으니 왼쪽에 하나요 오른쪽에 하나라 오른쪽 것은 야긴이라 부르고 왼쪽 것은 보아스라 불렀더라

묵상도우미
오르난의 타작마당(1절) 다윗이 인구 조사로 인해 징계받은 후 하나님께 제단을 쌓은 장소다(삼하 24:1~25). 
낭실(4절) ‘낭실’로 번역한 히브리어 ‘울람’은 현관(porch)을 의미한다.

본문해설

[오늘의 말씀 요약] 
왕위에 오른 지 넷째 해에 솔로몬은 예루살렘 모리아산에 성전을 짓기 시작합니다. 그곳은 이전에 하나님이 다윗에게 나타나셨던 오르난의 타작마당입니다. 솔로몬은 기초를 놓고 대전과 지성소를 만들어 금으로 입힙니다. 성전 앞 오른쪽과 왼쪽에 기둥을 세우고 야긴과 보아스라 부릅니다.


성전 건축의 자리 3:1~7
성전은 하나님이 임재하시는 장소요, 희생과 용서가 있는 곳입니다. 열왕기는 출애굽 후 480년 만에 성전 건축이 시작된 것을 강조하는 반면(왕상 6:1), 역대기는 그 장소를 모리아산이라고 언급하며 역사적·지리적 장소에 강조점을 둡니다. 솔로몬이 성전을 건축한 모리아산은 아브라함이 이삭을 번제로 드리려 한 곳으로, 아브라함의 ‘희생’과 하나님의 ‘자비’가 나타난 곳입니다(창 22:1~18). 또한 오르난의 타작마당은 다윗이 인구 조사 죄를 범한 후 제사드린 곳으로 예루살렘을 멸하려던 하나님 계획이 멈춘 ‘용서’의 자리입니다. 이렇듯 성전은 하나님을 향한 희생과 헌신이 나타나는 곳이며, 하나님의 용서와 자비가 나타나는 곳입니다.

지성소와 두 기둥 3:8~17
지성소는 왕이신 하나님을 만나고 말씀을 듣는 자리입니다. 솔로몬은 지성소를 엄청난 양의 ‘순금’으로 입힙니다. 금이 왕권을 상징하기에, 이는 왕이신 하나님이 좌정하시는 곳임을 나타냅니다. 지성소는 하나님이 모세와 만나고 그에게 말씀하시던 자리입니다(출 25:22). 따라서 지성소는 하나님을 만나는 자리며 그분의 통치를 받는 자리입니다. 구약 시대에는 대제사장만 지성소에 들어갔지만, 이제는 누구든 예수님이 십자가로 열어 놓으신 길로 직접 나아갈 수 있습니다. 또 솔로몬은 성전 앞에 두 기둥을 세우고 야긴과 보아스라 부릅니다. 야긴은 ‘그가 세울 것이다’, 보아스는 ‘그에게 능력이 있다’는 뜻입니다. 이는 솔로몬이 이방 민족에게서 빼앗은 놋으로 세운 것으로(대상 18:8) 하나님의 영원한 승리를 상징합니다.
더 깊은 묵상
● 솔로몬이 성전을 지은 모리아산에서는 역사적으로 어떤 일들이 있었나요? 최근에 나는 예배 자리에서 어떤 헌신을 했고, 또 어떤 자비를 경험했나요? 
● 지성소를 순금으로 아름답게 입힌 이유는 무엇일까요? 그리스도께서 십자가로 열어 주신 지성소에 나는 얼마나 자주, 그리고 깊이 나아가나요?
오늘의 기도
상한 마음, 억눌린 마음, 선한 것 하나 없는 마음을 부여잡고 십자가를 지나 하나님의 보좌 앞에 나아갑니다. 왕이신 하나님의 통치를 받는 복된 백성으로, 하나님 나라의 기둥 같은 일꾼으로 살아가기를 소원하오니 제 마음과 삶의 모든 영역을 말씀으로 다스려 주소서.



출처 :   http://qt.swim.org/user_utf/life/user_print_web.php 생명의삶


이 글에 공감하시면 아래 MY공감 하트를 눌러 주세요. ^^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