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된 자의 행로 - 겨자씨복된 자의 행로 - 겨자씨

Posted at 2018.10.25 09:40 | Posted in 마음으로기도하며/겨자씨



미국의 소설가 나다니엘 호손의 ‘주홍글씨’에 나오는 내용입니다. 17세기 미국 보스턴에 헤스터 프린이라는 여성이 있었습니다. 그녀는 누군가와 간통해 아기를 가졌는데, 당시는 엄격한 청교도 사회인지라 이 일로 재판까지 받게 됐지요.

판사는 그녀에게 일평생 간음을 뜻하는 ‘A(Adultery)’자를 크게 새겨 붙이고 다닐 것을 선고했습니다. 이후 그녀는 주변으로부터 온갖 조롱과 멸시를 받았지만 꿋꿋하게 버텼습니다. 태어난 아이를 정성껏 기르고 어려운 형편에도 이웃을 도우며 살았습니다.

그렇게 10여년의 세월이 흐른 뒤 한 동네 아이가 자신의 엄마에게 물었습니다. “엄마, 왜 아줌마의 옷에는 항상 A자가 붙어 있어요?” 그러자 엄마가 답합니다. “그건 에인절(Angel)이라는 뜻이야.”

인생길을 가는 누구에게나 실수와 고통, 아픔의 우여곡절이 있습니다. 이때 중요한 것은 내가 어떤 행로를 택하느냐에 따라 인생 또한 달라진다는 사실입니다. 헤스터 프린처럼 힘겨운 중에도 평안하게 하나님께 모든 것을 맡기고 복된 자로 살아갈지, 아니면 상황을 부정하고 원망에 사로잡혀 좌절하며 살아갈지 선택은 자신의 몫입니다. 오늘 당신의 행로는 어떻습니까. 깊이 생각해보십시오.

“매순간 제 마음에 영감을 주시고 인도하시며 다스리소서.”(존 베일리)

김석년 목사 (서울 서초성결교회)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4023956&code=23111512&sid1=fai&sid2=0002







이 글에 공감하시면 아래 MY공감 하트를 눌러 주세요. ^^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